💰꽁타💰꽁,꽁머니,꽁머니 홍보,꽁머니 텔레방,꽁 게시판,꽁머니 공유,꽁5천,꽁1만,꽁2만,꽁3만,환전 가능 꽁머니,꽁머니카지노,꽁머니 토토 사이트 | 꽁타

경기 후 주심을 비난한 안토니오, 출전 정지 위기

150
0
24.04.19 17:51

A19701E5-A23E-4002-A3CB-ACFC30D7D493.jpeg [미러] 경기 후 주심을 비난한 안토니오, 출전 정지 위기

미카일 안토니오는 웨스트햄이 다시 유럽 대항전에 진출할 경우 출전 정지 징계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웨스트햄의 유로파 행진은 끝났지만, 폭주하던 독일 챔피언 레버쿠젠의 불씨를 끄기 위해서는 잔인한 반전이 필요했습니다.

 

사실 89분 교체 투입된 제레미 프리퐁의 슈팅이 크레스웰을 맞고 굴절되어 파비안스키를 지나치기 전까지 안토니오의 선제 헤딩골로 웨스트햄은 이번 시즌 44경기 만에 분데스리가 우승팀을 꺾은 최초의 팀이 되는 듯 보였습니다.

 

웨스트햄은 경기 종료 휘슬과 함께 기립 박수를 받을 만했지만, 안토니오는 경기 후 호세 마리아 산체스 스페인 주심에 기괴한 판정에 대해 말을 아끼지 않았고, 이는 아마도 그에게 영향을 끼칠 것입니다.

 

안토니오는 분노했습니다: "경기 내내 제대로된 판정을 받지 못한 것 같았어요. 약간 좌절감을 느꼈습니다. 우리는 더 많은 것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느꼈습니다. 때때로 결정이 내 뜻대로 되지 않을 때가 있죠. 우리는 이 경기를 바탕으로 내년 유로파 리그에 진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11명의 선수와 경기하는 것이 아니라 두 명의 부심을 포함해 13명 또는 14명과 경기하는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계속 밀고 나가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어요. 우리는 계속 우리의 방식으로 플레이하고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야 했습니다."

 

"3년 연속 유럽 대항전 8강 진출은 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로 우리 스스로에게 자랑스럽습니다. 우리는 유럽에 진출했다가 강등 위기에 처한 요요 팀이었어요."

 

주심 산체스는 11명의 선수에게 경고를 줬고 각 벤치에서 한 명의 코치를 내보냈습니다. 모예스는 "스페인 축구가 이런 식이라면 스페인 축구를 보고 싶지 않을 것입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밤 우리 선수들은 훌륭했고 그들의 노력을 탓할 수 없습니다."

 

918F5DB2-95D1-4B58-969B-ECF9738D3F21.webp.ren.jpg [미러] 경기 후 주심을 비난한 안토니오, 출전 정지 위기
 

웨스트햄 감독 모예스는 4일 전 우승 축하 행사 여파가 남아있길 바랐고, 45분 동안 그의 바람은 이루어졌습니다. 레버쿠젠은 제로드 보웬의 크로스를 받은 안토니오의 헤더 득점에 흔들렸습니다.

 

하지만 세 시즌 만에 37번째 유럽 무대에 오른 레버쿠젠을 냉정하게 평가한다면 두 경기 동안 레버쿠젠이 한계를 드러냈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합니다.

 

웨스트햄은 모예스 시절 유럽에서 기억에 남는 밤을 보냈지만, 1차전 2골 차 열세를 만회하고 진출한 것은 단 역사상 덴 하그(1976년)와 카스티야(1980년)를 상대했던 두 번뿐입니다. 모예스는 지난주 웨스트햄 바이아레나에서 패한 후 루카스 파케타의 출전 정지의 이유가 된 레버쿠젠 코칭스태프를 "수치스러운" 행동이라고 비난한 바 있는데, 이번에도 어김없이 불똥이 튀었습니다.

 

모예스의 수석 코치인 빌리 맥킨레이는 원정팀 벤치와 또 다시 언쟁을 벌였고, 레버쿠젠 감독 사비 알론소의 백룸 스태프 중 한 명인 세바스티안 파릴라와 함께 레드카드를 받았습니다. 산체스가 덕아웃에서 다투는 파벌을 상대하는 동안 경기장에는 난투극이 벌어졌습니다.

 

안토니오는 전반전에 카드를 받았고, 하프타임 이후 레버쿠젠이 통제권을 되찾았고 웨스트햄의 공격은 더 산발적이 되었습니다.

 

여전히 트레블(분데스리가, 독일 컵, 유로파 리그)을 쫓고 있는 알론소는 "전반전에는 긴장하지 않았지만 경기장에서 편안함을 느끼지 못해 걱정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8강 두경기 동안 우리는 통과할 자격이 있었습니다."

 

보웬이 불리한 각도에서 득점에 근접했지만 웨스트햄은 후방을 비워두웠고 프림퐁의 동점골이 우연이었다면 어쩌면 당연한 결과였을지도 모릅니다.

 

이제 모예스가 유럽 대항전으로 돌아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프리미어리그에서 7위 안에 드는 것뿐이며, 웨스트햄은 다시 불을 지피기에는 너무 산산조각이 난 모습입니다.

댓글
0
스포츠포럼
바이에른 뮌헨, 한국에서 토트넘과 맞대결
+0
23:31
45
스네이크
숫자로 보는 레버쿠젠의 기록
+0
1일 전
64
원투펀치
승리 축하합니다, 올렉산드르 우식
+0
1일 전
81
인생공부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
+0
2일 전
90
슨생님
음바페는 레알 마드리드에서의 삶을 준비하고 있음
+0
2일 전
85
구렁이
우크라이나 축구협회, 루마니아, 노르웨이 협회와 3자 협력계약 체결
+0
2일 전
86
비공개
유럽 5대 리그 별 단일 시즌 최다 득점 기록들
+0
3일 전
114
워터밤
2023년 세계서 가장 많은 연봉 받은 운동선수는 호날두
+0
3일 전
104
안녕데몬
'4선' 시동 건 정몽규 축구협회장…변화 의지 보일까
+0
3일 전
112
은쿠쿠쿠
손흥민: 저는 올인했습니다. 포스텍 지지 독려
+0
4일 전
112
가스렌지
맨시티의 타이틀 레이스에 있어 도쿠의 중요성도 간과해서는 안된다
+0
4일 전
119
포람페
앙투안 그리즈만 근황
+0
4일 전
132
킴브럴
바이에른 뮌헨, 3명의 선수와 프로 계약 체결
+0
5일 전
129
노래방
아스날, 브루노 기마랑이스의 캠프와 접촉
+0
5일 전
111
김치사발면
포체티노, 결과가 아닌 과정으로 평가해달라
+0
5일 전
101
김대장
축구 역사상 최고의 페널티킥 키커
+0
6일 전
111
그렁그렁
프리미어리그 타이틀경쟁 : 아스날과 맨시티가 챔피언이 되는방법
+0
6일 전
101
대낄이
카세미루와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원하는 사우디 구단들
+0
6일 전
97
은쿠쿠쿠
리스 제임스 "첼시의 목표는 챔피언스리그 복귀"
+0
1주 전
95
김지원
자하비 : "레반도프스키 이적설? 말도 안 되는 소리, 가짜 뉴스다. 그는 다음 시즌에도 100% 바르사에 남을 것이다."
+0
1주 전
99
수박두통
1 2 3 4 5 6
레벨 랭킹
포인트 랭킹
근창이
LV. 50
서민은행
LV. 50
갱스터
LV. 50
4
용접공
LV. 49
5
짜장면먹방
LV. 44
6
파나메라
LV. 43
7
원픽강예슬
LV. 42
8
한세이프
LV. 41
9
임길란
LV. 36
10
강호동
LV. 36
@ggongta_24
Copyright (C) 꽁타 - All rights reserved. 토토사이트 꽁머니 먹튀 검증 커뮤니티 안전한 메이저 놀이터 네임드 스포츠 프로토
Close menu
전체 메뉴
Menu